‘마녀의 법정’ 최리, ‘여아부’ 3인방 셀카 공개 ‘훈훈’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KBS2 '마녀의 법정'에 출연 중인 배우 최리, 전익령, 김재화 / 사진제공=UL엔터테인먼트

KBS2 ‘마녀의 법정’에 출연 중인 배우 최리, 전익령, 김재화 / 사진제공=UL엔터테인먼트

KBS2 ‘마녀의 법정’에서 열연 중인 최리가 신 스틸러 배우들과의 셀카를 공개했다.

최리는 18일 소속사 UL엔터테인먼트 공식 SNS에 ‘마녀의 법정’ 속 여성아동범죄 전담부(여아부) 팀원을 연기하는 전익령, 김재화와 함께 촬영한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세 사람은 밝은 미소로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짐작하게 했다.

최리, 전익령, 김재화는 ‘마녀의 법정’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최리는 저녁이 있는 삶을 꿈꾸는 수습검사 서유리 역을, 전익령은 워킹맘에 다혈질인 수석검사 장은정 역을, 김재화는 검찰청 내 소식통이자 털털하고 싹싹한 수사관 손미영 역을 맡아 각각 열연 중이다. 특히 최리는 작품 내에서도 실제로도 가장 막내로서 선배들을 잘 따르며 밝고 화이팅 넘치는 모습으로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마녀의 법정’이 민감하고 어려운 사건 사고를 다루는 법정물임에도 유쾌한 에너지를 낼 수 있는 조연 배우들의 활약 덕분이라는 반응이다.

‘마녀의 법정’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