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트 성종 “소속사 사장, 기회 달랬더니 연습생으로 돌아가라고…”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인피니트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인피니트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주간아이돌’ 그룹 인피니트 성종이 “공백기 동안 연습생으로 돌아갔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개국 10주년 특집에는 8년 차 축하사절단으로 인피니트 장동우, 이성열, 이성종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세 사람은 인피니트의 다른 멤버 김성규, 엘, 남우현이 녹화에 함께하지 못한 데 대해 “다른 스케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MC 정형돈과 데프콘이 “그렇게 말하면 여기 있는 세 사람이 한가해 보이지 않냐”고 걱정하자 이성종은 “나는 진짜 한가하다”고 당당히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성열은 이성종을 끌어 안으며 “잘될 거다. 자신감을 가져라”라고 조언했다.

이성종은 “지난해 tvN ‘SNL 코리아’ JTBC ‘아는 형님’을 통해 사랑받았다. 자신감이 생겨서 소속사 사장님에게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고 했더니 연습생으로 돌아가라고 했다”고 폭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MC들이 그 이유를 묻자 “나도 모른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