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픽처’ 김종국 “내 매니저 갑진, ‘살아있네’로 트로트 가수 데뷔 예정”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김종국과 하하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빅픽처' 방송 화면 캡쳐

김종국과 하하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빅픽처’ 방송 화면 캡쳐

김종국이 자신의 매니저 갑진이 트로트곡 ‘살아 있네’로 데뷔한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김종국과 하하는 네이버 브이(V) 라이브를 통해 ‘빅픽처’의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들은 그간 방송에 나왔던 인물과 사건들에 대한 퀴즈를 내며 팬들과 유쾌한 시간을 보냈다.

김종국은 “저의 매니저 갑진이 트로트 가수로 데뷔를 앞두고 있다”며 “그가 데뷔하는 노래의 제목을 맞혀달라”고 말했다. 하하는 “영화 ‘친구’에 나올 법한 말이다”라고 정답을 암시했다.

곧 시청자들은 ‘살아있네’라는 신곡의 제목을 맞췄다. 김종국은 ‘살아 있네’를 짧게 부르며 기대를 높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