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X라미란X명세빈, ‘복자클럽’의 야심한 변신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tvN '부암동 복수자들' / 사진제공=tvN

tvN ‘부암동 복수자들’ / 사진제공=tvN

 

‘부암동 복수자들’ 복자클럽의 이요원·라미란·명세빈의 색다른 모습이 공개됐다.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극본 김이지 황다은, 연출 권석장) 측은 18일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복자클럽의 김정혜(이요원), 홍도희(라미란), 이미숙(명세빈) 3인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지난 방송에서 안하무인 갑질 엄마 주길연(정영주)에게 고단수의 갑질을 선보이며 시원한 복수를 성공한 복자클럽.

복수 품앗이로 성공적인 첫 번째 응징을 한 데 이어 이들의 다음 복수 대상자는 누구일지 이번에는 어떤 방법으로 통쾌함을 선사할 것인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사진에는 평소 “나쁜 놈들이랑 똑같이 나쁘게 하는 그런 복수는 싫다”, “영업시간은 지켜야 한다”, “감옥 가는 건 싫다”던 그녀들이 평소와는 다른 모습으로 야심한 시각 어딘가를 향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부암동 복수자들’ 제작진은 “18일 밤, 첫 번째 응징을 마친 복자클럽이 새로운 복수 타깃을 향해 그녀들만의 응징을 보여줄 예정이다”라며”점차 죽이 잘 맞아가는 복자클럽의 이야기를 함께해달라”고 당부했다.

tvN ‘부암동 복수자들’은 1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