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의 사랑’ 서이안, 얄밉거나 사랑스럽거나…시청자 관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변혁의 사랑' 서이안/ 사진제공=tvN

‘변혁의 사랑’ 서이안/ 사진제공=tvN

‘변혁의 사랑’ 서이안이 강렬한 첫 등장으로 안방을 사로잡았다.

서이안은 tvN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에서 국제 호텔 체인의 재벌 3세, 철없고 안하무인한 부잣집 막내딸 홍채리 역을 맡았다. 원했던 건 뭐든지 가질 수 있었던 일생이었던 만큼 전 남자친구 변혁(최시원 분)과의 관계를 복원할 수 있을 거라 자신하며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지난주 방송된 1회에서 서이안은 귀걸이를 분실하고 물증 없이 메이드 인 백준(강소라 분)을 의심, 티격태격 신경전을 버리다 결국 머리채를 잡는 등 난동을 부리며 강렬한 등장을 알렸다. 이어 잃어버린 귀걸이가 백준의 탓이 아님을 알게 되지만 사과는 커녕 오로지 귀걸이에만 신경쓰는 철없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전 남자친구 변혁 앞에서 “채리는 이거랑 이거 다 사주라”라며 지갑이 저절로 열릴 만한 애교 섞인 목소리와 “오빠 고마워”라며 손하트를 만들어 감사를 표하는 등 막내딸 다운 특유의 사랑스러운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처럼 서이안은 첫 회부터 강렬한 존재감을 남기며 얄밉지만 사랑스러운 캐릭터 홍채리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완벽하게 소화했다.

‘변혁의 사랑’은 백수로 신분 하락한 생활력 제로의 재벌 3세 변혁과 고학력 고 스펙의 생계형 프리터족 백준, 그리고 금수저를 꿈꾸는 엘리트 제훈 등 세 청춘들이 세상을 바꿔나가는 코믹 반란극으로 토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