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X신혜선, 카메라 밖 반전 케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신혜선/ 사진제공=KBS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신혜선/ 사진제공=KBS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와 신혜선이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기념으로 역조공 꽃미소를 선물했다.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측은 18일 촬영 대기 시간을 화기애애하게 보내고 있는 박시후(최도경 역)-신혜선(서지안 역)의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진 속 박시후와 신혜선은 촬영 대기 시간을 빌려 다정다감 케미를 보여주고 있다. 특히 극 중에서 살얼음판을 걷는 듯 언제 터질지 모르는 일촉즉발 관계를 보여준 것과 달리 현실에서는 오붓한 투샷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손에 대본을 쥔 채 서로의 어깨에 살포시 기대 앉아 브이 포즈를 취한 두 사람의 모습이 사뭇 친남매처럼 닮아있다.

박시후와 신혜선은 서로 등을 맞댄 채 장난기 넘치는 브이샷과 해맑은 미소를 터트리고 있다. 마치 이들의 웃음 소리가 사진 밖까지 새어 나오는 듯 하다. 특히 박시후 곁에서 익살스러운 표정을 짓는 신혜선의 모습은 마치 오빠에게 장난칠 타이밍을 호시탐탐 노리는 현실 여동생같아 미소를 자아낸다.

앞서 지난 방송에서는 서지안이 최도경에게 “저는 최은석이 아닙니다. 서지안이에요. 진짜 최은석은 내 동생이었던 서지수(서은수 분), 지수가 최은석입니다”라며 자신과 지수의 뒤바뀐 출생의 비밀에 대해 눈물로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에 자신의 친동생이라고 철썩 같이 믿었던 박시후는 신혜선의 충격 고백에 앞으로 어떻게 반응할지 궁금증을 고조 시켰다.

‘황금빛 내 인생’ 제작진은 “박시후와 신혜선은 완벽한 연기를 위해 함께 대본을 체크하며 연기동선은 물론 두 캐릭터가 놓치지 말아야 할 감정선에 대해 꼼꼼하게 의논하는 등 리허설 때부터 남다른 호흡을 선보이고 있다”며 “두 사람이 만드는 시너지와 함께 앞으로 더욱 흥미진진해질 ‘황금빛 내 인생’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황금빛 내 인생’은 매주 주말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