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배우 아닌 인간 윤여정의 인생 엿보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택시'

사진=tvN ‘택시’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에서 윤여정의 이야기가 계속된다.

19일 방송되는 ‘택시’에서는 10주년과 500회를 기념해 꾸며지는 ‘TAXI in LA’ 특집의 일환으로 출연한 윤여정의 이야기가 계속된다. 그녀의 진솔한 연기인생 얘기로 꾸며진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엔 배우 윤여정이 아닌 인간 윤여정의 이야기를 담아내 눈길을 모을 예정이다.

특히 어디에도 들을 수 없었던 그녀의 두 아들에 대해 언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 복귀 후 주, 조연은 물론 단역까지 서슴지 않고 일에 매진했던 이유가 오직 두 아들과의 생계를 유지하기 위함이라 밝히며 세상의 전부인 두 아들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평상시 따라붙는 ‘국민엄마’라는 수식어에 질색하며 세상 쿨한 모자 사이와 남다른 윤여정 스타일의 자녀교육법으로 눈길을 끌 예정. 또한 현재 누군가의 시어머니기도 한 그녀가 완만한 고부사이를 유지하기 위한 명쾌한 해결책을 내놓으며 인생선배로서의 정석을 보여줬다.

‘택시’는 19일 오전 12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