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김형규, 번아웃 증후군 호소 “무기력하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채널A '아빠본색' 김형규/사진제공=채널A

채널A ‘아빠본색’ 김형규/사진제공=채널A

방송인 겸 치과의사 김형규가 번아웃증후군을 진단받는다.

18일 오후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서 김형규는 치과 진료를 마친 후 인터넷 방송을 하던 중 “방전 직전”이라며 피로감을 호소한다.

치과의사, 방송인, 자우림 매니저, 아빠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며 살고 있는 김형규는 “어느 순간 ‘내가 왜 이러고 살지?’ 싶었다”고 무기력에 시달리고 있음을 밝혔다.

이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친구는 김형규에게 “아슬아슬하게 경계에 있다”며 “번아웃 증후군으로 경도 우울증이 왔다”고 진단한다.  결국 김형규는 친구의 처방에 따라 무념무상의 하루를 보내기로 한다.

영상을 지켜보던 MC 문희준은 “나도 늘 밝은 모습을 유지해야 한다는 사실이 힘들다”며 “요즘 나만의 쉬는 공간이 생겼다. 화장실이다”고 고백했다. 김형규는 “변기 위가 편하면 너 (번아웃) 왔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한다.

김형규의 번아웃 증후군 극복기는 이날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되는 ‘아빠본색’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