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 1주년①]방현영 PD “문 열어준 모든 분들 덕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한끼줍쇼' 방현영 PD /사진제공=JTBC

JTBC ‘한끼줍쇼’를 연출한 방현영 PD. /사진제공=JTBC

“그동안 흔쾌히 문을 열어주시고 한 끼와 이야기, 마음까지 내주신 여러분들이 있었기 때문에 1주년을 맞이할 수 있었습니다.”

18일 방송 1주년을 맞은 JTBC ‘한끼줍쇼’ 방현영 PD의 말이다. ‘국민 MC’ 이경규·강호동이 숟가락 하나만 달랑 들고 이웃들의 저녁 일상 속으로 들어가는 ‘한끼줍쇼’가 처음 방영된 것은 지난해 10월 19일. ‘한끼줍쇼’는 방문할 집이 전혀 섭외돼 있지 않은 상황에서 이경규와 강호동이 직접 동네를 탐색하고, 초인종을 눌러 저녁을 줄 수 있는지 묻는 콘셉트의 프로그램으로, 100% 리얼을 강조했다.

방현영 PD는 “날 것 그대로의 저녁 풍경을 담아보기 위해서 예측할 수 없는 요소를 모두 품에 안고 시작한 실험적인 포맷이었다”며 “이 실험적인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을 설득하고 생명력을 얻을 수 있었던 것은 ‘한끼줍쇼’에게 문을 열어주셨던 분들의 다양한 이야기 덕분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덕분에 ‘한끼줍쇼’가 진정성 있는 다양한 이야기들로 채워질 수 있었다”며 “윤현준 CP를 포함한 제작진 모두의 목소리를 담아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했다.

‘한끼줍쇼’는 방송 초반 ‘무리수’ ‘민폐’ 등 날선 지적들을 받아야 했다. 사전에 전혀 동의를 구하지 않은 채 저녁을 한 끼를 달라고 말하는 방송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들에게 문을 여는 집들이 생기고, 그들의 이야기가 켜켜이 쌓이면서 시청자들의 마음도 녹기 시작했다.

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한끼줍쇼’에는 지난 1년 간 대가족·신혼부부·직장인·취업준비생·동거커플·수험생 남매 등 수많은 가족들이 저녁을 함께 했다. 방 PD는 ‘한끼줍쇼’의 1주년은 모두 이들 덕분이라고 거듭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여기에 매회 다른 밥동무들이 자신들의 이야기와 시선을 얹어 프로그램을 확장해줬다. 많은 시청자들이 사람 사는 이야기에 호응을 해줬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방 PD는 “‘한끼줍쇼’를 알아봐주는 분들은 많아졌지만 한 끼를 내주고 사적인 공간에 방송을 초대한다는 건 여전히 어려운 결정인 걸 안다”며 “1년이 지난 지금도 촬영을 앞두고는 상당한 긴장감을 느낀다”고 했다. 또 “성공 여부를 떠나 일반인들의 방송 노출에 대한 제작진의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는 걸 여러 차례 배웠다”고 덧붙였다. 최대한 일반인들 입장에서 촬영하려고 노력하는 건 그런 까닭이다.

방 PD는 “‘한끼줍쇼’의 미덕은 남이 사는 이야기를 통해 우리의 삶을 돌아보게 한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한끼줍쇼’만의 미덕을 지켜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한끼줍쇼’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