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비’ 고두심 “김성균, 훈남 얼굴은 NO…분위기는 훈남”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고두심,채비,제작보고회

배우 고두심이 18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채비’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채비’ 고두심이 극중 아들 역할로 나온 김성균이 잘생긴 얼굴은 아니라고 솔직 발언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고두심은 18일 서울 광진구 건대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채비’ 제작보고회에서 “김성균이 잘생긴 훈남은 아니지 않나”라고 말문을 열었다.

고두심은 “그런데 몸에서 풍겨져 나오더라. 김성균이 전에 액션물이나 범죄물에서 나쁜 사람으로 나왔다고 하던데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본 건 드라마에서 아버지 역을 하고 연인 관계 역을 하는 걸 봤다. 그 분위기가 좋았다. 순수한 자연스러움을 끄집어내는 걸 보고 ‘저 배우 참 괜찮다’라고 생각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고두심은 “이번에 아들로 하게 됐다고 해서 애착을 갖게 됐다”며 “몸에서 훈남 기운이 뿜어져 나온다. 얼굴은 훈남은 아닌데”라고 또 한 번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채비’는 30년 내공의 사고뭉치 인규(김성균)를 24시간 케어하는 잔소리꾼 엄마 애순 씨(고두심)가 이별의 순간을 앞두고 홀로 남을 아들을 위해 특별한 체크 리스트를 채워가는 과정을 그린 휴먼 드라마다. 11월9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