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정영주, 열혈 촬영 현장 공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정영주 / 사진제공=카라멜이엔티

배우 정영주 / 사진제공=카라멜이엔티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에 출연하는 배우 정영주가 드라마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정영주의 소속사 카라멜이엔티는 18일 정영주가 꼼꼼하게 대본을 숙지하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정영주는 대본을 꼼꼼히 읽으며 역할에 몰입하고 있다. 매 작품 신스틸러 역할을 해온 만큼 다양한 표정을 연습하며 촬영 준비에 임하는 모습이다. 또한 ‘레드 집착녀’라 불릴 정도로 시선을 자극하는 강렬한 레드 의상과 메이크업으로 갑질녀 ‘주길연’ 캐릭터에 입체감을 더했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재벌가의 딸, 재래시장 생선 장수, 대학 교수 부인까지 살면서 전혀 부딪힐 일 없는 이들이 계층을 넘어 복수를 펼치는 드라마다. 극중 정영주는 돈을 앞세워 갑질을 하는 주길연을 맡았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tvN에서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