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인의 어깨’ 진중권 “먹방, 17세기부터 존재”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채널A'거인의어깨'출연한 진중권/사진제공=채널A

진중권/사진제공=채널A

진중권 교수가 푸드 포르노그래피를 미학의 시선에서 해석한다.

18일 첫 방송을 내보내는 채널A ‘거인의 어깨’에서는 진중권이 연단에 오른다. 최근 녹화에서 MC 서장훈은 진중권의 강연에 앞서 “미학자로서 새로운 면모를 기대한다”고 말했고 김풍도 “정치 이야기하면서 날 세우는 것보다 훨씬 좋다”고 말했다. 이에 진중권은 “저도 여기가 편하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진중권은 푸드 포르노그래피를 미학의 시선에서 해석해 중세적 버전의 ‘먹방’에 대해 강연을 펼쳤다. 그는 “먹는 것을 가지고 시각적 스펙타클한 것을 연출하는 역사는 상당히 오래 전부터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서장훈은 “’먹방’은 요즘 우리나라에서 부는 열풍이라고 생각했는데 17세기 유럽에서도 있었다니 굉장히 놀랍다”고 감탄했다.

진중권 교수의 미학적 관점에서 바라본 푸드 포르노그래피 재해석은 18일 오후 11시 ‘거인의 어깨’에서 공개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