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김재원 “명리학 공부 했다… 눈만 보고 사람 파악”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KBS '해피투게더3' 출연한 배우 김재원/사진제공=KBS

KBS ‘해피투게더3’ 출연한 배우 김재원/사진제공=KBS

배우 김재원이 명리학을 배웠다고 고백했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3’에는 김재원, 김승수, 하이라이트의 이기광, 정동하가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김재원은 “조만간 캐릭터를 바꾸겠다”고 선언했다. 시사프로그램 진행자로서 차분해진 이미지를 예능 프로그램에 적합한 캐릭터로 바꿔보겠다는 것.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김재원은 ‘상담 예능’이라는 신개념 예능을 선보였다. “명리학, 물상이론 등을 공부했다”며 타인의 눈을 보면 어떤 사람인지 파악할 수 있다고 의기양양하게 주장한 김재원은 출연진을 하나하나 분석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거창했던 사전설명이 무색하게 “전현무는 강아지 같다” “정동하는 소심한 것 같다” 등 뻔한 풀이만 늘어놔 웃음을 유발했다.

출연진의 의심에도 꿋꿋하게 상담을 이어나가던 김재원은 MC 유재석을 향해서는 “야한 비디오를 끊게 되면 생활이 되게 좋아지실 것”이라고 조언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해피투게더3’는 오는 19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