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근석 팬클럽, 배우 생일 기념 1000만원 기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장근석,SBS 연기대상

배우 장근석/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장근석의 생일을 맞아 팬들이 선행에 나섰다.

청각장애인 지원 단체인 사랑의달팽이는 18일 “장근석 공식 팬클럽 ‘크리제이’의 기부로 의료취약계층 청각장애 아동에게 소리를 선물하게 됐다”고 밝혔다.

장근석의 팬클럽은 지난 9월에 한남동 블로스퀘어에서 ‘장근석 생일기념 나눔 사진전’을 개최했다. 이를 통해 얻은 수익금 중 일부를 사랑의달팽이의 소울DAY(소리를 울리는 날) 캠페인에 기부한 것.

이들은 지난 2015년부터 경제적으로 어려운 청각장애 어린이의 인공달팽이관 수술비에 보탬이 되고자 사랑의달팽이에 꾸준히 기부해왔다. 2015~2016년 동안 1600만원의 기부금을 전달한 데 이어 올해에는 수술비와 언어재활치료비까지 1000만원을 쾌척했다.

사랑의달팽이 측은 “대상자를 선정하여 오는 11월 중으로 청각장애 어린이에게 인공달팽이관 수술을 지원할 예정이며, 향후 1년간 언어재활치료비도 지원할 예정”이라며 장근석 팬클럽의 선행에 고마워했다.

팬클럽 관계자는 “매년 신생아 1000명 중 2~3명이 난청을 가지고 태어나고, 듣지 못해 사람에게서 멀어지는 현실이 매우 안타깝다”며 “인공달팽이관 수술비 지원으로 소리를 찾고 열심히 언어재활을 하여 세상에서 더 많은 기회를 접하고 다채로운 꿈을 꿀 수 있는 어린이로 자라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랑의달팽이 조영운 사무국장은 “소리를 찾은 아이들이 무한한 꿈을 꿀 수 있는 기회를 가진다는 것은 아주 의미 있고 삶에서 가장 큰 행복”이라며 팬덤의 선행 문화를 시작으로 난청인에 대한 사회 각계의 많은 관심과 도움이 지속되기를 바랐다.

장근석의 팬클럽은 이 외에도 팬덤의 선행 문화에 앞장서고 있다. 달마다 애신동산과 아동양육시설 남산원에서 봉사활동을 해오고 있으며 2012년부터 장근석 생일마다 나눔 사진전을 열어 수익금 전액을 기부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