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결방→’마녀의 법정’, 시청률 12% 돌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마녀의 법정' / 사진=방송 캡처

KBS2 ‘마녀의 법정’ / 사진=방송 캡처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가 결방되자 동시간대 방영되는 KBS2 ‘마녀의 법정’, MBC ’20세기 소년소녀’ 시청률이 올랐다.

1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마녀의 법정’ 4회는 12.3%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9.1%)보다 3.2%P 오른 수치이며 방송 4회 만에 10%대 시청률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20세기 소년소녀’ 역시 각각 3.7%, 4.3%의 시청률을 나타내며 지난 방송분(3.5%, 3.9%)보다 소폭 상승했다.

‘사랑의 온도’는 이날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중계방송으로 인해 결방됐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