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김희철 “곧 컴백…정상적 활동 못할 것 같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김희철 / 사진=SNS

김희철 / 사진=SNS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오랜만의 컴백이라 들떠있었다. 하지만 정상적인 활동을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17인 SNS를 통해 “의미심장한 말 남기지 않기로 약속한 멤버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지며 글을 쓴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김희철은 “11년 전 교통사고로 왼쪽 다리를 제대로 쓸 수 없는 상태다. 아파도 웃으며 (활동)했다. 세월이 흘러서인지 겁이 많아진다. 발목 통증이 잦아졌다”고 설명했다. 김희철은 “주변에서 농담으로 ’10년 넘었으면 다 나은 거다’ ‘일부러 춤 추기 싫어서 그러는 것 아냐’라고 해도 웃으며 넘겼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오랜만의 컴백이라 멤버들, 팬, 나 역시 들떠있지만 내가 정상적인 활동을 못할 것 같다”고 고백했다. “오래 기다려준 팬들, 멤버들에게 미안한 마음이지만 도저히 자신이 없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희철은 “‘예능에서 열심히 하고 홍보해야지’라는 핑계로 용서 받을 수 있다면 더 감사한 마음으로 웃고 재활 치료 받으며 힘 내겠다”라며 “아무리 귀찮더라도 차에 탈 땐 안전벨트를 착용해라”라고 당부했다.

김희철이 소속된 슈퍼주니어는 오는 11월 6일 컴백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