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김정균, 김국진과의 탁구 대결 패…허당 인증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불타는 청춘’ 김정균이 김국진과의 대결에서 패했다.

1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국진과 김정균이 막창 100인분을 걸고 탁구 대결을 펼쳤다.

앞서 김정균은 “나는 탁구 선수다”라며 자신만만했던 상황. 하지만 경기가 시작되자마자 그는 실수를 연발했다.

같은 팀 팀원들은 “이거 왠지 느낌이 안 좋다. 속은 것 같다”며 패배를 예감했다. 이에 더해 김국진이 스매싱으로 경기를 승리로 이끌어나갔다.

심판을 맡은 김도균이 “다른 종목으로 바꿀 수 있다”고 회유하자 김정균은 “절대 그럴 일 없다”며 선을 그었다.

김국진 역시 “족구는 잘하냐”고 묻자 김정균은 “나 족구 선수였어!”라며 자신감 있는 모습을 내비쳐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탁구 대결의 승리는 김국진 팀으로 돌아갔고 김정균은 막창 100인분을 쏴야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