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즈의 사생활’ 장대현 “데뷔 행복해 눈물…내 꿈은 울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레인즈의 사생활 / 사진=V앱 캡처

레인즈의 사생활 / 사진=V앱 캡처

그룹 레인즈가 “데뷔를 했다니 아직도 꿈 같다”고 말했다. 17일 해요TV와 V라이브를 통해 방송된 ‘레인즈의 사생활’에서다.

이날 레인즈 멤버들은 데뷔 소감을 밝혔다. 변현민은 “쇼케이스를 하고 뮤직뱅크 무대에도 섰다. 음악방송에 서니 실감이 났다. 너무 좋았다”며 웃었다.

김성리는 “아무 생각이 없었다. 이제 노래도 계속 들리고 하다 보니 데뷔를 실감한다. 기분이 좋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고 좋은 모습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홍은기는 “연습생 기간이 길어서 그런지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팀으로 데뷔해 좋다. 아직도 꿈 같다”고 말해 팬들을 뭉클하게 했다. 또 장대현은 “데뷔 기뻐서 울었고, 좋은 사람들과 한 팀이 돼서 또 울었다. 더 많은 걸 이뤄서 또 울고 싶다. 내 꿈은 울보”라고 재치 있게 말했다.

멤버들은 입을 모아 “행복하다”며 웃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