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이승철 “집에서 서열 꼴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캡처

/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캡처

가수 이승철이 “나는 집안에서 서열이 꼴찌다”라고 밝혔다.

이승철은 1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MC 김숙이 “아내에게 자주 혼난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말하자 이승철은 “2살 연상이니까 아무래도 가르치려고 한다”고 말하며 웃어보였다.

이승철은 “아내는 원칙주의자다. 인생을 FM(정석)대로 살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경제권을 아내가 모두 관리한다. 나는 얼마 버는지도 쓰는지도 모른다”고 밝혀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MC들이 집안 서열에 대해 묻자 “서열 1위는 막내, 그 다음은 키우는 개, 제일 꼴찌가 나다”라면서 “아내의 서열은 논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