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송창의, 자살 위장 후 완벽한 변신(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내 남자의 비밀' / 사진=방송 캡처

‘내 남자의 비밀’ / 사진=방송 캡처

KBS2 일일극 ‘내 남자의 비밀’ 송창의가 완벽하게 변신했다. 가족들의 반응은 극과 극으로 나뉘었다.

17일 방송된 ‘내 남자의 비밀’에서 한지섭(송창의)은 자살로 위장하고 강재욱(송창의)으로 살기 위해 노력했다. 위선애(이휘향)는 “기억 상실이라는 보호막을 주겠다”고 했지만 “부분 기억 상실로 하자”라고 먼저 제안했다.

이후 그는 강재욱의 작은 습관까지 연구했다. 숟가락과 젓가락을 한 손에 쥐는 것부터 소고기죽을 먹지 않는 것까지 익혔다. 진해림에게는 “행복이 빗겨나간 얼굴이다. 내가 깨어나서 행복하지 않냐”고 물었다.

강재욱이 깨어났다는 소식에 진해림(박정아)은 혼란에 빠졌다. 그는 강인욱(김다현)에게 “힘들다”고 했고 강인욱은 “다 버리고 도망가자”고 제안했다. 강인욱은 위선애에게 “재욱이 완전해지면 본부장 자리 내려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지섭의 사고 소식에 아내 기서라(강세정)는 힘들어했다. “시신이 발견된 것이 아니다. 살아올 수도 있다”라며 오열했다. 하지만 한지섭의 모친 구미홍(이상숙)은 한지섭의 지인이 자신의 빚을 다 갚아줬다는 말을 듣고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죽어서라도 잘해주고 싶다”며 장례를 치르려고 해 기서라와 대립했다.

기서라는 한지섭을 봤다는 제보를 받고 병원에 갔지만 그를 위선애가 봤고 별 소득 없이 쫓겨났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