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서현진·김재욱, 양세종과 3자 대면 이뤄질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스틸 사진 / 제공=팬엔터테인먼트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스틸 사진 / 제공=팬엔터테인먼트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이 김재욱과 서현진이 함께 있는 스틸 사진을 공개해 양세종과의 3자 대면이 이뤄질지 관심이 쏠린다.

‘사랑의 온도’는 17일 방송에 앞서 현수(서현진)와 정우(김재욱)의 시선이 한 사람을 향하고 있는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정우는 누군가를 보고 손짓하고 있고 현수는 그의 시선을 쫓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에서 현수와 정선(양세종)의 관계를 알게 된 정우는 정선을 찾아갔다. 정우는 “내가 좋아하는 여자가 다른 남자를 좋아하고 있어. 그럼 포기할 거냐”라며 서현진을 암시하는 듯한 질문을 했고, 둘 사이를 모르는 정선은 “포기할 때 포기하더라도 끝까지 가 봐야지”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정우는 “프러포즈 다음 주에 할 거야”라며 결심을 밝혔다. 프러포즈의 주인공이 현수인 것을 모르는 정선은 “내가 멋지게 준비해줄게. 그 여자가 다른 남자를 사랑하더라도 그날은 형이 주인공이 되게 해줄게”라고 큰소리쳤다.

한 번 결정하면 물러서지 않는 정우의 성격대로라면 현수를 포기할리 없다. 여기에 “포기할 때 하더라도 끝까지 가보겠다”는 정선의 말을 듣고 프러포즈를 강행하기로 마음먹은 것. “여자 친구 생겼어. 형한테 소개해주고 싶어”라며 현수를 소개하려는 정선에게 정우는 “나 프러포즈 하는 날 그 여자도 나오라 그래”라며 정면승부를 예고했다.

세 사람이 한자리에 모이고 모든 사실을 알게 된 정선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증이 커진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