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루시드폴, 콘서트 투어 2차 도시 발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루시드폴 '읽고, 노래하다' 포스터 / 사진제공=안테나

루시드폴 ‘읽고, 노래하다’ 포스터 / 사진제공=안테나

가수 루시드폴이 전국 8개 도시에서 공연을 열고 팬들을 만난다.

루시드폴은 오는 30일 자신의 정규 8집 음반이자 첫 에세이집인 ‘모든 삶은, 작고 크다’를 발표한다. ‘읽고, 노래하다’는 앨범 발매를 기념해 열리는 공연으로, 루시드폴의 라이브 연주, 노래와 책 낭독을 함께 즐길 수 있다.

소속사 안테나는 17일 ‘읽고, 노래하다’의 2차 공연 도시인 부산, 대전, 서울, 대구에서의 일정을 발표했다. 2차 티켓 예매는 오는 24일 오후 6시부터 멜론티켓에서 가능하다. 이로써 루시드폴은 앞서 발표한 1차 공연 지역 제주, 성남, 인천, 전주 공연까지 전국 8개 도시를 찾을 예정이다.

루시드폴의 정규 8집은 온, 오프라인 서점을 통해서만 유통이 이루어진다. 이는 음악 레이블 안테나와 출판사 위즈덤하우스의 컬래버레이션으로 루시드폴의 정규 음반과 수필을 결합시킨 ‘에세이 뮤직’이라는 새로운 형태로 발표되는 것이다.

루시드폴은 자신이 직접 지은 제주의 9평 남짓 오두막에서 앨범 전곡의 작사·작곡은 물론 녹음·믹싱을 진행했다.

루시드폴이 육필로 원고지에 직접 쓴 첫 에세이가 될 ‘모든 삶은, 작고 크다’는 작은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우리 주변의 모든 ‘삶’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그의 자연관, 생명관, 그리고 음악관을 고스란히 녹여냈다는 설명이다. 루시드폴의 첫 에세이집으로 제주에서 감귤 과수원을 일구고, 오두막을 짓는 농부이자 음악인, 작가로서 지난 2년간, 혹은 그 너머를 관통하는 자연을 닮은 삶의 모양새와 그 이면을 좇은 흔적을 담았다.

루시드폴은 현재 ‘모든 삶은, 작고 크다’의 후반 작업 및 단독 공연 ‘읽고, 노래하다’ 준비에 한창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