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 “‘부라더’, ‘범죄도시’ 보다 먼저 찍었다… 개봉 늦어진 것”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마동석,부라더

배우 마동석이 17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부라더'(감독 장유정, 제작 ㈜홍필름, ㈜수필름)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마동석이 “작품을 선택할 때 전략전술을 세우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마동석은 17일 서울시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부라더'(감독 장유정)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부라더’는 ‘범죄도시’ 이전에 찍었던 영화인데 개봉이 늦어져서 나중에 선보이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마동석은 “‘범죄도시’는 형사 액션물이고 그 영화에 맞는 캐릭터를 소화하려고 노력했다. 그리고 ‘부라더’는 코미디 영화기 때문에 여기에 걸맞는 역할에 녹아들려고 했다”라며 “여러 가지 모습을 좋게들 봐주셔서 ‘범죄도시’도 잘 되고 있고 요새 정말 감사한 마음으로 살고 있다”고 덧붙였다.

‘부라더’는 뼈대 있는 가문의 진상 형제 석봉(마동석), 주봉(이동휘)이 멘탈까지 묘한 여인 오로라(이하늬)를 만나 100년 간 봉인된 비밀을 밝히는 초특급 코미디. 오는 11월 2일 개봉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