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과 여자’ 김종민, “배우자 바람? 한 번은 용서”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MBN '왕과 여자'에 출연한 김종민/사진제공=MBN

MBN ‘왕과 여자’에 출연한 김종민/사진제공=MBN

그룹 코요테의 리더 겸 방송인 김종민이 연애에 대한 가치관을 공개한다.

17일 방송될 MBN ‘왕과 여자’에서는 ‘조선, 금기의 연애사’라는 주제로 외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 날 방송에서 김종민은 “여자들의 생각이 궁금했다. 배우자가 바람을 피우고 잘못을 빈다면 용서해줄 수 있나? 나는 배우자의 외도를 한 번은 용서할 수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 행복도 중요하지만 그녀의 행복도 중요하다. 바람이 육체적이든 정신적이든 다시 나에게만 돌아오면 된다. 대신 봐주는 건 딱 한 번이다”고 생각을 밝혔다.

그러자 결혼 5개월차 배우 윤소이는 “용서를 하고 안 하고를 떠나서 한 번 무너진 신뢰는 회복이 불가하다고 본다. 앞으로의 생활이 외도 전과는 달라질 것 같다”고 생각을 전했다.

이어 영화감독 봉만대 역시 “반대로 생각을 해봤다. 아내가 바람을 피우고 용서를 구한다면 내가 용서해줄 수 있을까? 절대 안 된다”며 “우리가 염려하는 게 바람은 잔상이 남는다는 것이다. 외도 사실을 안 이후부터 어느 사건이 벌어지려 하면 그 순간 우리는 배우자를 의심하고, 증오하게 될 거다. 그래서 첫 매듭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왕과 여자’ 출연진들의 연애에 대한 각양각색의 가치관은 17일 오후 11시에 MBN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