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측 “유지태X우도환, 연기 시너지 상상 초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매드독' / 사진=방송 캡처

‘매드독’ / 사진=방송 캡처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 유지태와 우도환이 치명적 매력과 압도적 카리스마로 수목드라마의 판도를 흔들고 있다.

‘매드독’이 방송 단 2회 만에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보험 조사 베테랑 전설의 미친개 최강우(유지태)와 거리의 사기꾼 김민준(우도환)이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며 짜릿한 재미를 선사했다.

무엇보다 유지태와 우도환의 독보적 열연은 몰입감 넘치는 전개에 힘을 불어넣었다. 유지태가 연기하는 최강우는 다크 히어로 보험 범죄 조사팀 매드독의 수장이다. 약자에겐 약하지만 강자에게 지지 않는 인물. 최강우는 노련한 카리스마와 부드러운 리더십으로 매드독을 이끈다. 유지태는 따뜻한 인간미와 날카로운 카리스마를 동시에 지닌 최강우에 완벽 동화된 모습으로 첫 방송부터 진가를 제대로 발휘했다.

우도환 역시 김민준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김민준은 영리한 뇌섹남이지만 진짜 얼굴을 철저히 숨긴 미스터리한 인물. 도발적 카리스마로 최강우와 매드독을 자극하며 긴장감을 유발했다. 유지태와 우도환이 밀고 당기며 만들어내는 치명적 매력의 카리스마 꿀조합은 눈을 뗄 수 없는 흡인력을 이끌어내며 기대를 높였다.

반전을 거듭하며 호기심을 자극하는 관계 구도도 흥미롭다. 건축 사무소 직원으로 위장한 김민준은 최강우에게 건물 붕괴 사고 원인을 두고 매드독을 건 위험한 내기를 제안했다. 이후 김민준은 건물 옥상에서 펼친 대형 수조 쇼로 건물 붕괴 원인이 부실이 아님을 증명하며 매드독의 논리를 반박했다.

이후 다시 매드독 사무실을 찾은 김민준은 가족을 걸고 내기를 하자며 최강우를 도발했다. 알고 보니 김민준은 보험금을 노린 자살비행으로 최강우의 가족을 죽음으로 몰아넣은 주한항공 항공기 801편 부조종사 김범준의 동생이었다.

법안에서 조사하는 걸 원칙으로 삼았던 최강우는 가족을 잃은 비행기 사고를 계기로 악질 보험 사기꾼을 때려잡기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사설 보험 조사팀 매드독을 탄생시켰기에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할지 궁금증을 모은다.

제작진은 “유지태와 우도환의 극에 몰입시키는 연기 시너지가 상상을 초월한다. 본게임에 돌입하면서 더욱 팽팽해질 긴장감과 두 사람의 극강의 시너지가 만들어낼 짜릿한 전개를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매드독’은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