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는 클라스’ 이정모 관장 “멸종은 지금도 진행 중”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 출연한 서울시립과학관 이정모 관장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 출연한 서울시립과학관 이정모 관장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 서울시립과학관 이정모 관장이 강연자로 나선다.

이정모 관장은 어려운 과학지식을 대중에게 쉽게 전달하는 이른바 ‘과학 통역자’로 불리는 인물. 18일 방송될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이정모 관장은 ‘지금은 인류 멸종 500년 전?’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다.

이날 방송에서 이정모 관장은 “일상적으로 되는 멸종 말고도 지구에서 11번의 멸종이 있었다”며 “그 중 가장 큰 다섯번을 대멸종이라고 한다. 길지 않은 시간동안 많은 생명체들이 골고루 사라지는 게 대멸종”이라고 설명했다.

학생들은 이정모 관장의 설명에 두려움과 의심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이정모 관장은 “우리가 느끼지 못한다고 멸종이 아니다. 아마 우리가 이 이야기를 하는 동안 2종의 생물이 멸종했다”고 말해 학생들을 놀라게 했다.

또한 이정모 관장은 드라마로 유명해진 윤태호 작가의 만화  ‘미생’에도 등장한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이정모 관장은 “만화 속에서 별로 좋지 않은 캐릭터였다”며 “만화에는 사납고 불친절하게 나왔는데 사실 나는 착하고, 친절한 타입”이라고 주장해 웃음을 유발했다.

‘과학 통역자’ 이정모 관장과 함께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 는 18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