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서현진♥양세종, 냉장고 키스 비하인드…카메라 밖에서도 ‘달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사랑의 온도' 냉장고 키스 비하인드/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사랑의 온도’ 냉장고 키스 비하인드/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사랑의 온도’ 서현진과 양세종의 냉장고 담요키스가 화제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에서는 이현수(서현진 분)와 온정선(양세종 분)이 테라스에서 시작해 레스토랑 주방을 거쳐, 냉장고에 이르기까지 달달한 키스를 선보이며 설렘지수를 높였다. 특히 냉장고 안에서의 담요키스는 이날 방송분의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사랑의 온도’ 측에서 공개한 ‘키스신 비하인드컷’에서도 온수 커플의 남다른 케미가 이어졌다. 서현진과 양세종은 얼굴에 붙은 먼지를 떼어주기도 하고, 실전 못지않게 진지한 모습으로 눈을 맞추기도 했다. 비하인드컷 만으로도 지난 밤 키스신의 여운을 더했다.

서현진과 양세종은 카메라 밖에서도 극 중 현수와 정선만큼이나 훌륭한 호흡을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평소 ‘키스 장인’이라고 불릴 만큼 키스신에 일가견이 있는 서현진은 냉장고 키스로 본인의 필모 그래피에 또 한 번의 역대급 키스신을 추가했고, 양세종은 조금은 서툰 연하남이지만 직진남의 면모로 ‘키스 신예’로 떠올랐다.

‘사랑의 온도’ 관계자는 “현수와 정선이 연인이 된 후 처음하는 키스인 만큼 두 배우의 집중도가 상당했다. 스태프들도 현장의 분위기를 깨지 않게 하기 위해 숨죽이게 지켜봤다”며 “오늘 방송에서도 현수와 정선의 달달한 연애가 계속된다. 두 사람의 쌍방통행에도 직진을 멈추지 않는 박정우(김재욱 분)의 행보를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사랑의 온도’는 17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