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지붕 네 가족’ 강원래 “아내 김송, 여전히 소녀처럼 예뻐”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MBN '한 지붕 네 가족'/사진제공=MBN

MBN ‘한 지붕 네 가족’/사진제공=MBN

가수 강원래가 “아내 김송이 여전히 예쁘다”고 말했다.

17일 방송될 MBN ‘한 지붕 네 가족’에서 강원래는 아내와의 연애 시절을 회상한다.  그는 “아내가 술을 못 한다. 연애 시절 때 양주 반 잔을 먹은 적이 있다. 그때 내가 업고 왔다. 내 등에 업힌 아내가 ‘보랏빛 향기’를 불렀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를 들은 개그맨 문용현은 “영화 같다”라고 감탄했고, 강원래는 “영화는 무슨. 오바이트를 하면서 열창했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문용현은 “지금 들어보고 싶다”고 말했고, 배우 오승은은 집에서부터 가져온 노래방 마이크를 꺼내 김송에게 건넸다. 그러자 김송은 수줍게 ‘보랏빛 향기’를 열창해 현장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후 강원래는 인터뷰를 통해 “(아내가)여전히 예쁘다. 아직도 내게는 소녀 같은 순진한 느낌이다. 내 나이 스물 셋에 열아홉의 아내를 처음 만났다. 그때와 달라진 거라고는 우리 사이에 아들 선이가 있다는 것뿐이다”고 고백했다.

제작진으로부터 남편의 고백을 전해들은 김송은 “내가 변했나 보다”며 “선이를 낳기 전에는 남편 밖에 없었고 맹목적인 사랑을 했다. 그런데 지금은 내가 차갑게 변한 것 같다. 육아에 지쳐 본의 아니게 남편을 미워했던 날들이 있었는데, 우리 남편은 아니었나 보다”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강원래-김송 부부의 연애 시절 이야기는 17일 오후 8시 30분에 공개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