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딸의 남자들2’ 배동성 “행복한 신혼생활…아내가 잘 챙겨줘”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방송인 배동성이 17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 카페에서 열린 E채널 '내 딸의 남자들2'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방송인 배동성이 17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 카페에서 열린 E채널 ‘내 딸의 남자들2’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E채널 ‘내 딸의 남자들2’ 배동성이 최근 행복한 신혼생활을 즐기고 있다고 말했다.

배동성은 17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한 카페에서 개최된 ‘내 딸의 남자들2’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8월12일 장가간 새 신랑이다. 오늘 사실 아내와 같이 왔다”고 수줍은 미소를 보였다.

배동성은 “(아내가) 오늘 일일 매니저로 와서 의상과 머리를 챙겨줘서 정말 고마웠다”며 “사실 혼자 있을 때는 늘 삼시세끼 걱정을 했다. 그런데 그걸 해결해주니까 좋다”고 만족스러워했다.

이어 “늘 마음으로 보듬어 주니까 하늘 일도 잘되고 요즘 정말 건강해졌다. 행복하게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 딸의 남자들2’은 딸의 연애가 언제나 궁금하지만 단 한 번도 볼 수 없었던 아빠들의 판도라의 상자를 여는 프로그램이다. MC 신현준과 이수근, 김희철, 소진과 ‘딸바보’ 아빠 김태원, 장광, 박정학, 배동성이 출연한다.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50분 방송.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