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의 루키 3人… 이준영·최규진·김보라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부암동 복수자들'에 출연 중인 신예 3인 이준영(왼쪽부터), 최규진, 김보라 / 사진제공=tvN

‘부암동 복수자들’에 출연 중인 신예 이준영(왼쪽부터), 최규진, 김보라 / 사진제공=tvN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극본 김이지 황다은, 연출 권석장) 속 루키들의 활약이 눈길을 끌고 있다. 극명한 캐릭터 대비로 인기 몰이 중인 이준영, 최규진, 김보라다.

‘부암동 복수자들’에는 엄마들의 복수 연대만큼 신경 쓰이는 특별한 ‘고딩’들이 있다. 재벌가의 혼외자식 이수겸(이준영), 홍도가의 엄친아 김희수(최규진), 그리고 사연 있어 보이는 여고생 백서연(김보라)이다. 이들은 앞선 1, 2회에서 분량이 많지 않았음에도 남다른 매력과 신예답지 않은 호연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 복수를 거래한다, 이준영

자신을 키워준 할머니의 사망 후 친아버지 이병수(최병모)를 찾아온 수겸은 여러 가지 얼굴을 가진 인물이다. 처음 만난 병수를 단번에 “아버지”라 살갑게 부르기도 하고 위기에 처한 희수를 구해주는가 하면, 왠지 신경 쓰이는 서연에게 먼저 다가서는 선배다운 모습도 보인다.

하지만 수겸의 진짜 얼굴은 복자클럽의 존재를 눈치 챈 후에 드러났다. 자신의 새엄마가 된 김정혜(이요원)에게 단도직입적으로 “제가 싫으시죠? 남편이 다른 여자랑 낳은 자식인데 안 싫다면 비정상”이라며 말을 건넨 수겸. 그는 “이건 어른들의 문제”라는 정혜에게 “이건 제 문제이기도 하다”며 “저랑 거래하지 않으실래요?”라는 당돌하고 충격적인 제안을 건네 한치 앞을 알 수 없는 스토리 전개의 시작을 알려 주목을 받고 있다.

◆ 세상 어디에도 없을 착한 ‘엄친아’, 최규진

‘콩 심은데 콩 나고, 팥 심은데 팥 난다’고 했다. 낙천적이고 씩씩한 홍도희(라미란)에게는 착하고 든든한 아들 희수가 있다. 엄마가 생선가게를 운영한다는 이유만으로 “비린내 난다”며 왕따를 당하면서도 묵묵히 견뎌냈던 희수는 엄마와 누나를 모욕하는 말에 폭발해 도희가 복수를 결심하는 원인이 됐다. 자신의 잘못이 아님에도 “엄마 속상하게 해 미안하다”는 희수와 “원래 자식들은 부모 속 좀 썩여주는 거다”라고 말하는 도희는 세상 속 평범한 모자를 따뜻하게 그려냈고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었다.

희수의 학교폭력 가해자 누명에서 시작된 복자클럽의 주길연(정영주)을 향한 통쾌한 복수가 마무리된 가운데, 복자클럽의 존재를 눈치 챈 수겸과 인연을 맺게 된 희수는 어떤 행보를 걷게 될까?

◆ 소녀의 사연은 무엇? 김보라

수겸의 말에 따르자면 “세상에 무슨 불만 있어”보이는 미숙(명세빈)의 딸 서연은 언제나 시끄러운 음악을 듣는다. 말도 없고, 주변에 관심도 없어 보이는 그녀는 왕따를 당하는 희수를 그저 지켜볼 뿐이고, 교장선생님의 소개로 알게 된 수겸의 관심도 그저 귀찮아 보인다.

이러한 서연의 무심하고 사연 있어 보이는 얼굴은 누구에게도 털어놓지 못하는 가정사 때문인 것으로 짐작되는 바. 서연은 술만 마시면 다른 사람이 되는 아빠 백영표(정석용)의 폭력에 속절없이 당하는 엄마 미숙에게 “언제까지 이러고 살건대. 차라리 백서준이 부럽네”라는 모호한 말을 남겨 아직 풀리지 않은 미숙의 사정에 대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30분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