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응수, ‘이순신 박사’ 된 사연 “드라마 인연으로 공부”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JTBC '한명회'에 출연한 배우 김응수/사진제공=JTBC

JTBC ‘한명회’에 출연한 배우 김응수/사진제공=JTBC

자칭 ‘이순신 박사’ 배우 김응수가 8인의 이순신을 만났다.

17일 방송될 JTBC ‘내 이름을 불러줘-한명회’(이하 한명회)에서는 ‘한국인이 가장 존경하는 역사 속 인물 1위’ 이순신의 이름을 가진 8인의 동명이인들이 등장한다.

최근 진행된 ‘한명회’ 녹화에는 8인의 이순신을 만나기 위해 배우 김응수가 깜짝 손님으로 찾아왔다. 김응수는 지난 2016년 KBS ‘임진왜란 1592’에서 도요토미 히데요시 역을 맡은 것을 언급하며, 드라마를 위해 공부하면서 알게 된 이순신 장군에 대한 이야기들을 들려주며 자칭 ‘이순신 박사’라고 소개했다.

하지만 김응수는 8명의 ‘진짜’ 이순신들이 있어서인지 평소 쾌활한 모습과는 다르게 긴장을 감추지 못해 웃음을 유발시켰다는 전언이다.

‘이순신 박사’ 김응수와 8인의 이순신의 만남은 17일 오후 9시 30분에 공개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