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 댄스부터 피아노 연주까지…국내 첫 팬미팅 성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신세경 팬미팅/ 나무엑터스

신세경 팬미팅/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신세경이 국내 첫 팬미팅 ‘신세경의 Serendipity(세렌디피티)’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지난 14일 동서울 아트홀에서 ‘신세경의 Serendipity’가 열렸다. 이날 오프닝은 누군가와 손을 잡고 걸어가는 신세경의 모습이 담긴 영상으로 시작됐다.

신세경은 수줍게 무대 위에 등장했지만 이내 씩씩하게 팬들에게 인사를 했다. 어린 시절의 사진과 베이킹 영상, 자신의 일상 모습 등을 남김없이 공개하며 팬들과 교감했다. 또한 깜짝 요청으로 그 어디에서도 보여준 적 없는 수준급 댄스 실력을 선보여 팬들을 놀라게 했다.

토크 코너에서는 현장에서 팬들에게 받은 질문과 팬들이 가진 고민에 대해 공감하며 조언을 해주는 등 진솔한 대화를 이어갔다. 이외에도 신세경은 본인이 직접 준비한 애장품을 아낌없이 팬들을 위해 내놓았으며 틈틈이 객석의 팬들에게 손을 내밀고 포옹을 하고 모닝콜 녹음을 해주는 등 최고의 서비스로 모두를 감동 시켰다.

마지막 코너에서는 오랜 시간 자신의 곁을 한결같이 지켜준 팬들을 위해 직접 쓴 손편지를 통해 “하루하루가 소중한 나날들 속에서 우리가 이렇게 마주하고 기쁨을 공유할 수 있어서 정말 감사하다. 힘든 순간이 찾아오더라도 여러분이 조건 없이 보내주는 응원과 애정이 다시 힘내어 걸을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지금처럼만 제가 가진 에너지로 여러분 삶에 기쁨이 되는 무언가를 할 수 있다면 행복할 것 같다. 항상 한결같은 자세로 노력하겠다. 사랑해줘서 고맙다”며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이후 잠시 퇴장했다가 다시 무대로 돌아온 신세경은 피아노를 연주하며 라디의 ‘I’m in love’를 열창했다. 오랜 시간 동안 준비한 피아노 연주와 그에 맞춘 노래로 잔잔하면서도 마음을 울리는 공연을 만들어 냈다.

신세경의 남다른 팬 사랑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별도의 포토타임과 하이터치회를 열어 더욱 가까운 곳에서 깊은 교감을 나누었다. 팬미팅 종료 후 퇴장하는 팬들에게는 바쁜 와중에도 밤을 새워 구운 쿠키 200여 개를 직접 포장까지 하여 사진 엽서와 함께 전하며 마지막까지 따뜻한 마음을 선물했다.

신세경은 KBS2 새 수목드라마 ‘흑기사’에 정해라 역으로 출연을 확정 짓고 촬영에 한창이다. 극 중 1인 2역으로 다채로운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