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서, ‘화유기’ 여주인공 캐스팅…삼장법사 ‘진선미’ 役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오연서 / 사진제공=싱글즈·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오연서 / 사진제공=싱글즈·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배우 오연서가 tvN 새 토일드라마 ‘화유기’에 여주인공으로 출연한다.

오는 12월에 방송될 ‘화유기’에 배우 오연서가 여주인공 삼장법사 진선미 역을 맡는다.

‘화유기’는 고대소설 서유기를 현대물로 재창조한 로맨틱 판타지 퇴마극이다. 퇴폐적인 불한당이자 악동 요괴인 손오공과 매력적인 셀럽이자 흰소요괴인 우마왕이 서로 대립하며 2017년 악귀가 창궐하는 어두운 세상에서 참 빛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 드라마다.

오연서가 연기하는 진선미는 흉가, 폐가, 뭘 차려도 망하는 상가들만 전문으로 취급하여 되파는 큰빛부동산 대표이자 미모와 재력을 두루 갖춘 인물이다. ‘깡다구’는 훌륭하지만 친화력은 별로인 캐릭터다. 과거 악연인 손오공과 우마왕을 다시 만나면서 기묘한 삼각관계에 놓이게 된다.

‘화유기’ 제작진은 “진선미는 전에 없던 특별한 캐릭터”라며 “화유기 속 요괴들이 모두 찾아 헤매는 삼장법사로 극에서 중요한 키 역할을 할 뿐 아니라 두 남자주인공이자 과거 악연인 오공과 우마왕 사이에서 독특한 삼각관계를 형성하는 여주인공이다”고 밝혔다.

‘화유기’는 ‘선덕여왕’‘최고의 사랑’ 등을 연출한 박홍균 연출이 맡았고 ‘쾌걸춘향’‘미남이시네요’‘최고의 사랑’‘주군의 태양’을 집필한 홍자매가 극본을 맡았다. ‘화유기’는 오는 12월 중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