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일 “판소리와 전통악기, 오케스트라가 만드는 감동”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겸 작곡가 정재일 / 사진제공=글러브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작곡가 정재일 / 사진제공=글러브엔터테인먼트

장르를 넘나들며 활동하는 가수 겸 작곡가 정재일이 소리꾼 한승석과 완성한 두 번째 음반 ‘끝내 바다에’ 발매를 기념하는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

정재일, 한승석은 오는 11월 18일 오후 7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콘서트를 연다. 새 음반 수록 곡을 비롯해 1집에 담긴 곡도 부를 예정이다.

가장 한국적인 음악인 판소리와 세계적인 악기 피아노의 만남으로 1집 공개 때부터 주목받은 한승석, 정재일은 3년 만에 내놓은 새 음반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정재일의 피아노, 기타 연주와 한승석의 소리뿐 아니라 음반에 참여한 국악그룹 바라지의 전통악기 연주와 정재일이 지휘하는 스트링 오케스트라가 더해져 풍성한 사운드를 만들 예정이다. 두 사람은 소리와 피아노로 구성한 1집과 달리 전통악기, 스트링 오케스트라, 브라스밴드, 합창단 등 다양한 음악 조합을 이뤄냈다.

정재일은 “앞선 공연에서는 한승석 선생님과 둘이 모든 것을 소화했는데, 이번 공연은 보다 다양한 악기들과 함께 할 예정”이라며 “2집 녹음에 영화 ‘옥자’ OST 작업을 함께 한 부다페스트의 오케스트라, 브라스밴드, 합창단이 참여했다. 콘서트에서도 레코딩과 같은 풍성한 사운드를 느낄 수 있도록 16인조 스트링 오케스트라, 전통 음악 앙상블 바라지가 무대에 오를 예정이니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