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 ‘벤허’로 인생 캐릭터 만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벤허'에 출연중인 배우 카이 / 사진제공=㈜뉴컨텐츠컴퍼니

뮤지컬 ‘벤허’에 출연중인 배우 카이 / 사진제공=㈜뉴컨텐츠컴퍼니

뮤지컬 ‘벤허'(연출 왕용범)에서 유다 벤허 역을 맡은 배우 카이가 매회 관객들에게 호평을 얻고 있다.

극중 유다 벤허는 예루살렘 귀족 가문의 아들이지만 친구 메셀라의 배신으로 노예로 전락했다. 가족을 잃고 복수와 원망 속에 고통받는 기구한 운명이다. 카이는 가창력은 물론 회를 거듭할수록 깊어지는 연기력으로 ‘재발견’이란 평가를 이끌어냈다.

성악을 전공한 카이는 2011년 뮤지컬 ‘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를 통해 데뷔한 이후 ‘몬테크리스트’ ‘잭더리퍼’ ‘삼총사’ ‘팬텀’ ‘마리 앙투아네트’ 등 굵직한 작품에서 주역을 맡으며 실력을 쌓았다. 그는 “뮤지컬을 시작한 이후 단 하루도 허투루 살아본 적이 없다”며 “완벽한 무대를 꾸미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카이는 ‘벤허’에 이어 차기작으로 뮤지컬 ‘더 라스트 키스’를 선택했다. 소속사 EA&C 관계자는 “카이는 엑소 수호, 빅스 레오와 주인공 루돌프 역을 맡았다. 마리 베체라와의 애절한 사랑을 서정적이고 유려한 음악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벤허’는 오는 29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되며, ‘더 라스트 키스’는 오는 12월 14일 LG아트센터에서 개막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