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은 처음이라’ 이솜, 연기 변신 호평…’공감 UP’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이번 생은 처음이라' 이솜 / 사진=방송 캡처

‘이번 생은 처음이라’ 이솜 / 사진=방송 캡처

이솜이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걸크러시 캐릭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충무로의 기대주로 영화에서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매력을 발산하던 모습과는 달리 풀어헤친 블라우스와 거친 입담을 선사, 카리스마를 넘어 터프함을 보여주는 이솜의 완벽 변신은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기 충분했다.

지난 16일 방송분에서 이솜은 극중 여사원을 괴롭게 만드는 남자캐릭터들 사이에서 때로는 유연하게 때로는 시원하게 사이다를 날려주기도 하는 연기로 속을 뻥 뚫었다. 자유연애주의자 답게 귀여운 마초 마상구(박병은)와의 하룻밤도 쿨하게 잊어버리는 시크한 모습을 보여줬다.

비혼주의자 수지의 에피소드와 이솜의 현실적인 연기는 여성 시청자들 사이에서 공유해야 할 드라마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더불어 솔직하고 털털한 수지 캐릭터를 만들어내고 있는 이솜의 반전 매력은 어디까지인지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솜의 변신이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는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