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 16년 만에 뭉쳤다…’이프 이브’ 프로젝트 시작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밴드 이브 '이프 이브' 파트 1 앨범 커버 이미지/사진제공=MCC엔터테인먼트

밴드 이브 ‘이프 이브’ 파트 1 앨범 커버 이미지/사진제공=MCC엔터테인먼트

밴드 이브(EVE)의 원년 멤버들이 새 앨범 ‘이프 이브 (위 워 데어)파트.1(IF EVE (We were there) Part.1,이하 이프 이브)를 위해 16년 만에 뭉쳤다.

‘이프 이브’는 일정한 기간을 두고 한 곡씩 발표하는 프로젝트다. ‘이피 이브’는 ‘만약 우리가 헤어지지 않았었더라면 어떤 음악들을 만들어 낼 수 있었을까?’ 라는 주제로 이브의 기존 발표곡들을 재해석해 대중들에게 소개할 예정이다.

‘이프 이브’ 위 첫 번째 음원은 지난 2001년 발표한 4집 ‘더 포스 앨범(The 4th Album)’의 타이틀곡 ‘아이 윌 비 데어(I’ll be there)’다. 이브는 이번 ‘이프 이브’를 통해 ‘팬들의 결혼식에 감사의 뜻으로 축가를 불러줄 수 있다면?’이라는 주제로 ‘아이 윌 비 데어’를 편곡했다.

특히 이번 편곡에는 원곡의 느낌과는 다르게 웅장한 코러스와 가스펠 구성 요소가 포함되어 새로운 매력을 더할 예정이다.

이브의 ‘아이 윌 비 데어’는 오는 2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에 공개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