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길의 아이콘’ 세정, 고민 상담도 척척…’감동’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안녕하세요' 세정 / 사진=방송 캡처

‘안녕하세요’ 세정 / 사진=방송 캡처

구구단 세정의 진심 어린 고민 상담이 시청자의 마음까지 움직였다.

지난 16일 저녁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안녕하세요’에 출연한 구구단 세정이 청소년들의 꿈에 대한 응원을 아끼지 않으며 진심을 더한 고민 상담으로 ‘꿈박사’, 청소년 꿈 상담사로 활약했다.

이날 방송에는 폭언을 일삼는 남편에 대한 고민을 토로한 아내와 자신의 꿈을 지지해주지 않는 가족에 대한 고민을 소개하는 고등학생 그리고 남편과 딸의 열띤 스포츠 사랑에 지친 엄마까지 다양한 고민이 소개됐다. 세정은 힘든 감정을 호소하며 눈물 흘리는 첫 사연자에게는 따뜻한 위로를 전했다.

사연자의 어깨를 감싸주는가 하면 무릎을 토닥거리는 듯 진심에서 우러난 행동으로 사연자의 마음을 헤아렸다. 이어진 청소년의 꿈 상담에는 가수를 꿈꾸던 자신의 이야기를 빗대어 사연자의 부모를 설득하는 적극적인 자세로 MC들과 청중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MC 신동엽과 컬투는 세정을 ‘꿈박사’라 칭하기도 했다.

EBS 교육 방송을 방불케 하는 세정의 열띤 꿈에 대한 응원은 마지막 사연에도 이어졌다. 스포츠에 흠뻑 빠진 남편과 딸이 고민이라는 엄마의 사연에 자신의 팬 이야기를 전하며 딸 설득에 나선 것. 구구단을 응원하며 더욱 열심히 공부해 성적이 올랐다는 팬의 이야기가 마음에 남았던 것을 빗대어 고민 상담자의 딸 역시 응원하는 스포츠 스타에게 보람 있는 응원을 전하면 더 기쁘고 오래 기억에 남을 것이라며 실질적인 조언을 해 박수를 받았다.

세정은 꿈을 이루고 꽃길을 연 ‘꽃길의 아이콘’인만큼 청소년들의 꿈 상담에 누구보다 적극적이고 진중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세정의 진심 어린 마음이 사연자는 물론 시청자에게도 고스란히 전해지며 공감을 자아냈다.

한편 최근 주연 드라마 ‘학교 2017’을 통해 연기 데뷔를 성공적으로 선보인 세정은 그룹으로 복귀해 오는 11월 구구단 완전체의 컴백을 앞두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