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배우 김보애, 뇌종양 투병 끝에 별세…’한국의 메릴린 먼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한국의 메릴린 먼노'로 불린 원로배우 김보애

‘한국의 메릴린 먼노’로 불린 원로배우 김보애

원로배우 김보애가 지난 14일 별세했다.

지난해 12월 뇌종양 진단을 받은 그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1956년 영화 ‘옥단춘’으로 데뷔한 후 다수의 작품에서 주연을 꿰차며 인기를 얻었다. 1984년 ‘수렁에서 건진 내 딸’에서는 둘째 딸 고(故) 김진아와 함께 출연하기도 했다.

한국 최초 화장품 모델로 활약한 그는 서구적 외모 덕에 ‘한국의 메릴린 먼노’로 불리기도 했다.

연기 활동 외에도 시집과 에세이 등을 출간하는 등 저작 활동을 펼쳤고, 영화기획사를 설립해 남북영화 교류를 추진하기도 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13호이며 발인은 18일 오전 9시. 장지는 신세계공원묘원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