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김희선 “강호동 아들, 아빠와 똑 닮아” 같은 초등학교 학부모 인증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섬총사' 방송 화면 캡쳐

tvN ‘섬총사’ 방송 화면 캡쳐

김희선이 올리브 ‘섬총사’에 출연해 강호동 아들 시후에 대해 말했다.

16일 방송된 ‘섬총사’에서 김희선은 저녁 식사 중 “딸 연아가 강호동의 아들 시후와 같은 초등학교에 다닌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그녀는 “시후가 강호동의 사분의 일만 하다”고 말했고 강호동은 “아니다. 벌써 나의 반만 해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시후가 아빠를 닮았냐”는 출연진들의 질문에 김희선은 “호동과 정말 닮았다”며 “얼굴이 명함이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강호동은 “아들과 내가 닮았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기분이 좋다”고 기뻐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