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가족들에 차별받는 아들 사연 공개… “응원이 필요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안녕하세요' 방송 캡처

/ 사진=KBS2 ‘안녕하세요’ 방송 캡처

“저희 가족들이 저만 미워하는 것 같아요”

16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안녕하세요’에 가족들에게 차별받는다는 고등학생이 등장했다.

사연자는 “누나 생일에는 다 모이면서 저한테는 신경도 안 써준다, 누나 가방은 새로 사주면서 나는 누나 가방을 새로 받아야했다”며 속상함을 토로했다.

산들이 “가족이 그렇게 대하는 이유는 뭔지 생각해본적 있냐”고 묻자 “누나는 진짜 공부를 잘하고 나는 공부를 못해서 그런 것 같다”고 대답했다. 가족들은 “왜 그렇게 느끼는지 모르겠다. 아들 얼굴을 보면 스트레스를 전혀 받는 얼굴이 아니지 않느냐”며 해명에 나섰다.

사연자는 “테마파크 기획 감독이 꿈이다”라면서 자신이 여지껏 그리고 준비한 것들을 보여줬다.

출연자들이 “꿈이 이렇게 명확하면 뭐라도 될 것 같다”고 화답하자 사연자의 어머니는 “언제까지 기다려야될지 모르겠다”고 의문을 던졌다.  이어 사연자는 가족의 동심을 위해 직접 무대를 선보였다.

세정은 “부모님의 심정도 이해하지만 병준이를 대변해보자면 제가 가수를 준비했을 때 ‘내가 돈을 못 벌더라도 노래만 불렀을 때 행복할 자신 있는가’라는 생각을 해봤다. 사연자 병준이도 그런 친구 같다”며 응원을 해줘야되는게 맞지 않느냐”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이어 다른 출연자들도 “꿈을 지지한다”며 응원을 보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