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온’ 김재욱, 양세종에 선전포고 “프러포즈 다음 주에 할 것”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의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의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의 김재욱이 양세종에게 서현진을 암시하는 듯한 질문을 했다.

16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정우(김재욱)은 정선(양세종)을 찾아가 “아침을 차려달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아침을 함께 먹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정우는 식사 중 정선에게 “그거 아냐. 전에 몰랐던 일들이 알게 되니까 퍼즐 조각 맞춰지는 것처럼 맞춰지는 것”이라며 현수(서현진)를 암시하는 듯한 질문을 했다. 이어 “만약 내가 좋아하는 여자가 다른 남자를 좋아하고 있으면 포기할 거냐”고 물었다.

정선은 “끝까지 가봐야지”라고 답했고 이를 들은 정우 역시 “나랑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정우는 “그 남자가 나여도 대답이 같냐”고 물었고 정선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정우는 결심한 표정으로 “다음 주에 프러포즈 할 것”이라고 말해 현수와 정우, 그리고 정우와 정선의 관계가 어떻게 변할 지 관심을 모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