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이미숙, 서현진에 “잘난 척 안 해서 맘에 들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의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의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의 이미숙이 서현진에 호감을 표했다.

16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영미(이미숙)는 아들 정선(양세종)의 집에 찾았다가 현수(서현진)을 만난다. 영미는 현수에게 “차 한 잔 하자”며 둘만의 만남을 제안했다.

현수와 마주 앉은 영미는 “우리 아들보다 나이 되게 많은 거 같은데”라고 물었다. 현수는 “되게는 아니고 여섯 살”이라고 민망해하며 말했다. 이를 들은 영미는 “연하 만나다 연상 못만나. 젊은 남자 비위 맞추는 게 나아”라고 말해 현수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어 “방송작가지만 일이 없을 때는 백수다”라고 말하는 현수에게 영미는 “잘난 척 안해서 좋다”고 호감을 드러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