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정려원, 새 사건 맡았다… ‘신중하고 따뜻한 수사’ 다짐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 캡처

/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 캡처

‘마녀의 법정’ 정려원이 새 수사 사건에 나섰다.

16일 방송된 KBS2 ‘마녀의 법정’에서는 일반인 동영상 유출 사건이 일어나 ‘여성아동범죄수사부'(이하 ‘여아부’)가 수사에 돌입했다.

사건 회의 시간에 늦은 마이듬(정려원)은 선글라스를 낀 채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죄송하다”고 말한 마이듬은 ‘여아부’ 부장 검사 민지숙(김여진)이 “초범이라도 꼭 중죄를 받게 해야한다. 누가 맡아보겠냐”고 말하자 사건에 자원했다.

민지숙이 탐탁치 않아하자 마이듬은 “어제 재판을 반성하는 각오, 새 마음 새 재판을 해보겠다”고 대답한 뒤 “피해자가 두 번 울지 않도록 신중하고 따뜻한 수사 해보겠습니다”라고 다짐을 내비쳤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