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김생민 “가장 행복했을 때? 10년 돈 모아 집 마련”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김생민이 “집을 샀을 때가 가장 행복했다”고 회상했다.

16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방송인 김생민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MC 김성주가 “데뷔 25주년 이래 처음으로 단독 게스트 출연”이라며 축하를 건네자 김생민은 “아내가 기뻐한다. 자기를 자랑스러워한다”며 “나이 들어서 잘 되는 것도 축복인 것 같다”고 대답했다.

이어 MC 안정환이 “집에 TV가 없다는 게 사실이냐”고 묻자 김생민은 “아내는 DMB로 프로그램을 본다. 나는 ‘짤’로 챙겨본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생민은 돈을 모으게 된 계기에 대해서 “부모님이 내가 교육자로 되기를 바라셨는데 그렇게 되지 않아서 죄송했다. 그래서 열심히 노력했다”고 대답했다.

이어 “그렇게 10년동안 고생했는데 그 돈으로 집을 샀을 때가 가장 행복했던 것 같다”며 추억을 회상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