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조미령, “어릴 적 현모양처 꿈꿔…결혼 현실 잘 몰랐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MBN '비행소녀' 출연 중인 배우 조미령/사진제공=MBN

MBN ‘비행소녀’ 출연 중인 배우 조미령/사진제공=MBN

배우 조미령이 “결혼에 대한 현실을 몰랐다”고 털어놨다.

16일 방송될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 (이하 비행소녀)에서 출연자들은 조미령의 경기도 양평 전원주택으로 초대받아 홈 파티를 즐긴다.

이날 최여진은 “방송 보고 소개팅 해달라는 사람 없느냐“고 말문을 열었고 이에 조미령은 “없다“고 대답했다. 이어 최여진은 “나한테 있다“며 “내 SNS에 와서 조미령 누나를 소개시켜 달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조미령은 기대감 없는 어조로 “밥 먹고 싶어서?”라고 대답해 현장에 있던 이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이를 지켜보던 허지웅은 “이유가 중요하냐”고 묻자 조미령은 “아직은 이유가 중요하다. 아직은 사랑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조미령은 “장래 희망도 현모양처였다”며 “어린 시절에는 결혼을 너무 하고 싶었다. 심지어 고등학교 졸업을 하고 바로 하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근데 나이를 먹으면서 깨닫게 되었다.  나는 결혼을 하고 싶었던 게 아니고, 사랑하는 사람이랑 사이 좋게 같이 있고 싶었던 것”이라고 토로했다. 아울러 “어린 시절에는 결혼에 대한 현실을 몰랐기 때문에 동화처럼 마냥 행복할 줄 알았다. 커 가면서 보게 되는 결혼의 현실은 꿈꾸던 것과는 너무나 다른 모습이었다”고 덧붙였다.

결혼에 대한 비혼남녀들의 가치관이 공개되는 ‘비행소녀’는 16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