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 김생민, “근검절약 10년 만에 내집 마련했을 때 가장 행복”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방송인 김생민/사진제공=JTBC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방송인 김생민/사진제공=JTBC

방송인 김생민이 ‘근검절약’의 자세로 살아가게 된 사연을 공개한다.

16일 방송될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김생민과 함께 출연한 정상훈은 “김생민의 가족은 겨울에 난방비를 절약하기 위해 집에서도 모두 점퍼를 입고 있다”며 “집에 놀러간 손님들도 점퍼를 입은 채 식사 및 집 구경을 한다”고 폭로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그러자 김생민은 점퍼 외에도 자신만의 난방비 절약 팁은 물론 “집에 TV가 없다”며 방송인으로서 TV 없이도 연예계 소식을 접하는 노하우까지 털어놔 출연진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어 김생민은 “왜 이렇게까지 절약하게 되었느냐”는 질문에 대해 어렸을 적 사연을 털어놓으며 “알뜰하게 저축해 10년 만에 집을 샀을 때가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날이었다”고 말했다.

10년 만에 내 집 마련에 성공한 김생민의 절약 비법은 16일 오후 9시 30분에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공개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