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의 ‘Brother Act.’, 음악도 마음도 한뼘 자랐다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비투비 단체2

정규 2집으로 돌아오는 그룹 비투비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어제 앨범 전곡을 듣는데 비투비의 성장이 느껴지더라고요. 멤버들이 대견스럽고 기분이 좋았습니다.”

비투비의 리더 서은광의 말이다. 16일 오후 6시 정규 2집 ‘Brother Act.’를 발매하는 비투비는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서울 셀레나홀에서 이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우리의 성장이 담긴 앨범”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번 앨범은 비투비 멤버들이 직접 앨범 명을 짓고 트랙 순서를 구성했다. 앨범 명은 영화 ‘Sister Act.’에서 착안해 지었다. 앨범에는 첫 번째 트랙 ‘Prelude : 하루’를 시작으로 마지막 트랙 ‘Finale : 우리들의 콘서트’까지를 한 편의 연극과 같이 배치했다. 서은광은 “이번 앨범은 잔잔한 음악으로 시작해서 공연의 피날레를 떠오르게 하는 곡으로 마무리된다”며 “기승전결이 확실해 전곡을 순서대로 들으면 한 편의 음악 영화를 본 느낌이 들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 중 타이틀곡 ‘그리워하다’는 멤버 임현식이 프로듀서 겸 가수 이든과 공동 작업했다. 헤어진 연인을 그리워하는 가사가 인상적인 발라드 곡이다. 기자간담회에서 선 공개한 뮤직비디오를 통해 미리 감상할 수 있었다. 편안한 멜로디, 절제된 사운드 위로 어우러지는 비투비 멤버들의 하모니가 돋보였다. 특히 클라이맥스에서 박수 소리와 함께 청량하게 터지는 합창 파트가 귀를 사로잡았다.

비투비 임현식

비투비의 정규 2집 타이틀곡 ‘그리워하다’를 작사·작곡한 임현식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곡을 만든 임현식은 “멤버들이 좋아해주고 타이틀 곡까지 선정돼 기분이 좋은 한편 부담도 된다”고 털어놨다. 이어 “주목받는 것은 타이틀곡이겠지만 멤버들이 참여한 수록곡들도 사랑받기를 바란다. 이를 통해 비투비의 성장을 인정받고 싶다”고 바랐다.

비투비는 앞서 임현식이 작곡한 미니 9집 타이틀곡 ‘기도’, 정일훈이 작곡한 미니 10집 타이틀곡 ‘MOVIE’로 각종 음원 차트와 음악방송 프로그램 1위를 거뒀다. 이번에는 음원 성적을 어느 정도까지 기대하느냐는 질문에 이민혁이 입을 열었다. “우리는 음원 순위에 연연하지 않는 스타일”이라는 그는 “데뷔 후 4년 정도 무명 가수처럼 활동했다. 때문에 아직도 신인의 마음이다. 우리 음악을 들려드린다는 기회를 받은 것 자체로 감사하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1위를 한다면 당연히 기분 좋을 것”이라고 웃었다.

‘괜찮아요’ ‘집으로 가는 길’ ‘봄날의 기억’ 등에 이어 다시 한 번 발라드 타이틀곡으로 돌아오게 된 비투비는 “이것이 우리 나름의 색깔”이라고 설명했다.

“비투비의 모토는 ‘오래 가자’입니다. 우리는 파격적인 것을 추구하는 팀은 아니에요. 우리가 즐길 수 있고, 일곱 명이 함께 부를 수 있는 음악을 하자는 마음이죠. 이 마음을 갖고 6년 동안 활동하다 보니 나름의 노하우가 쌓였어요. 물론 더 다양한 음악들을 해보고 싶은 욕심도 있습니다. 앞으로도 오랫동안 우리만의 음악을 들려드리고 항상 발전하는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