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정려원, 막말 던진 윤현민에 분노의 정강이 킥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KBS2 '마녀의 법정'/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KBS2 ‘마녀의 법정’/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KBS2 ‘마녀의 법정’의 정려원이 윤현민에게 분노의 정강이 킥을 날렸다.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 은 16일 마이듬(정려원)과 여진욱(윤현민)이 팽팽하게 대립각을 세운 모습을 공개했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지난 10일 방송된 ‘마녀의 법정’ 2회에서 ‘여교수 강간 미수 사건’을 맡은 마이듬과 여진욱은 결정적 증거가 되는 피해자의 사생활을 두고 수사 과정과 재판에서 극심한 의견 충돌을 보였다. 결국 이듬의 꼼수로 증거는 재판에서 공개돼 승소를 거두었지만 진욱은 그녀의 무례한 행동에 몹시 화가 난 상황이다.

공개된 스틸 속 이듬과 진욱은 법정에 이어 또 한번 팽팽한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특히 2회 방송 후 공개된 3회 예고편에서 진욱이 이듬을 향해 “무슨 싸이코패스입니까?”라며 막말까지 내뱉은 후 모습이라 더욱 긴장을 더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듬이 진욱의 논리 정연한 말발에 할말을 잃고 그를 노려보다 이내 화를 참지 못하고 그를 향해 ‘마이듬표 분노의 정강이 킥’을 날리는 장면이 포착된 것.

갑작스런 이듬의 공격을 피하지 못한 진욱은 아픔에 입을 다물지 못하고 있는가 하면 이듬은 기세를 몰아 진욱을 놀리는 듯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유발한다.

여아부의 ‘마녀콤비’로 우여곡절 끝에 첫 사건을 승소로 마무리한 두 사람이 이번엔 ‘리벤지 몰래카메라’ 사건으로 2차 공조 수사에 나설 예정. 진욱이 구석찬 계장(윤경호)과 둘이서 사건 현장에 긴급 출동한 모습도 포착돼 과연 이번 사건에서는 이들이 어떤 앙숙 케미를 보여줄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마녀의 법정’ 제작진은 “첫 공조 수사로 마이듬-여진욱의 상반된 신념이 확연하게 드러난 상황에서 이들이 2차 공조 수사에 나선다”라며 “이번 ‘디지털성범죄’ 사건은 두 사람의 관계에 큰 변화를 가져올 예정이니 꼭 오늘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마녀의 법정’은 오늘(16일) 오후 10시 3회가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