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록의 신하균X패기의 도경수…‘7호실’이 그릴 신선한 블랙코미디(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신하균,도경수,7호실,제작보고회

배우 신하균(왼쪽), 도경수가 16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7호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현실적이면서도 재미가 가득한 영화입니다. 다양한 세대가 공감할 수 있을 것입니다.”

영화 ‘7호실’을 연출한 이용승 감독과 두 주연배우 신하균, 도경수가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6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7호실’ 제작보고회에서다.

‘7호실’은 서울의 망해가는 DVD방 7호실에 각자 생존이 걸린 비밀을 감추게 된 사장과 알바생이 꼬여가는 상황에서 벗어나기 위해 분투하는 내용의 열혈 생존기다.

신하균은 예상치 못한 사고로 인해 시체를 7호실에 숨겨 봉쇄한 DVD방 사장 두식 역을 맡았다. 그는 “현실적인 이야기이면서 영화 장르적 재미가 있었다. 다양한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라고 생각해서 매료됐다”고 말했다. 이어 “다혈질에 분노 조절이 잘 안 되는, 그러면서도 귀여운 구석이 있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반대로 7호실에 마약을 감춰놨기에 문을 열어야 하는 알바생 태정은 도경수가 연기한다. 도경수는 “처음 도전하는 블랙코미디다. 그간 해왔던 캐릭터와 느낌이 달라 너무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특히 그간 바른 이미지를 고수하던 도경수는 욕설은 물론 타투 분장까지 감행하며 색다른 캐릭터를 보여준다. 도경수는 “평소에 해보지 못했던 욕설을 많이 해서 재미있었다. 연기를 할 때마다 타투를 그렸다 지웠다 반복해서 피부가 아팠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문을 닫아야 사는 사장과 열어야 사는 알바생의 이야기인 만큼 두 사람의 치열한 연기 접전과 케미가 관전 포인트다. 도경수는 “신하균 선배와 꼭 연기를 해보고 싶었는데 이번에 같이 하게 돼서 너무 기뻤다. 신하균 선배는 자상하고 후배들도 잘 이끌어준다”며 웃었다. 신하균 역시 “도경수는 성실하고 착한 후배다. 첫 만남에 맑고 바르다는 느낌을 받았다. 애드리브도 다 받아내는 유연한 배우”라고 덧붙였다.

극은 DVD의 7호실이라는 밀폐된 공간을 배경으로 한다. 이 감독은 “자영업자 얘기를 하고자 결심한 후 나라면 어떤 일을 할 수 있을까 생각해봤다. 영화가 좋으니 DVD방을 떠올렸다. 저마다의 추억이 있는 장소이기도 하고, 10년 전 트렌드의 느낌이 드는 곳이다. 다양한 얘기를 영화 속에 담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헀다.

이 감독은 신하균과 도경수의 액션신을 극의 백미로 꼽았다. 그는 “촬영을 하면서도 굉장히 재미있었다. 싸움을 붙여놓고 웃는다고 혼나기도 했다. 그만큼 생생한 액션을 보여줬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7호실’은 오는 11월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